여는 사연

본문 바로가기
사이트 내 전체검색

여는 사연

2018년 3월 여는사연

페이지 정보

작성자 관리자 댓글 0건 조회 145회 작성일 18-03-01 15:58

본문

image005.png언제부터인가 집에서 설거지를 하거나 청소기를 돌리는 일에 거부감이 들지 않게 되었습니다. 거부감이 들었다는 것은늘 바쁜 내가 이 일을 해야 하는거야?”하는 마음 같은 것이었습니다. 그래서 가끔 설거지를 하거나 청소기를 돌리거나 빨래를 세탁기에서 들어 빨랫대에 걸 때나 음식물쓰레기를 치울 때내가 도와 주지!”하는 태도로 했던 것입니다. 이런 일은 아내가 할 일이라고 이런 일은 아이들이 할 일이라고 나는 가끔 도와 줘도 대단히 잘 하는 일이라고 생각을 했습니다. 그런데 이 일이 사람을 살리는살림이라는 의식이 일상생활사역을 강조하는 저에게 다가오고 나서 집에서 가정에서 내가 살리는 일을 하는 것이 당연하다는 생각이 차츰 체화되는 것을 느낍니다. 지독하게 어질러 놓고 치울 생각을 잘 하지 않는 딸들을 보면서 처음에는 엄청 잔소리를 늘어 놓기도 하였지만 이제는그래, 내가 힘이 남아 있을 때 도와 주지하면서 방을 치워 놓곤 합니다. 물론 아직도 가정 속에서 성 역할 고정적 사고방식이 이런 저런 삶의 흔적으로 남아 있긴 하겠지만 나 자신 문제의식을 놓지 않아야 할 일입니다.

 

대학교 다니는 막내가 중학교 시절 공부할 이유를 찾지 못하겠다고 하면서 표류하고 있을 때애완동물을 기르면 생활에 활력을 얻겠다하여 유기동물센터에서 고양이를 데려와서 며칠 만에 명을 달리하여 떠나 보내고, 또 길에서 버려진 새끼 고양이도 데려와서 며칠 있다 제 손으로 땅에 묻어 줘야 했었습니다. 그러다 남이 기르던 믹스견 한 마리가 우리 집에 왔고 6-7년째 베란다에서 거실로 이제는 가끔 방안으로 서식지를 이동하면서 함께 동고동락하고 있는 중입니다. 털 날리고 냄새나는 것 때문에 지독하게 동물 기르는 걸 싫어하던 어머니 밑에서 자라 집안에서 동물 기르는 것을 상상도 하지 않았던 내가 집에서 동물이 기어 다니고 털을 날리는 걸 본다는 것은 생각도 못할 일이었지만 지금은 가끔 피조세계의 구원을 우리 집 강아지를 보면서 하는 제가 신기하기도 합니다.

 

가부장적인 사고방식, 인간중심적 세계 이해는 삶의 깊은 자리에서 웅크리고 있을 뿐 아니라 신앙의 이름으로 권위를 실어 강화되곤 하였습니다. 그러나 최근 전 방위적으로 이런 세계관이 붕괴되고 있는 것을 보게 됩니다. 이론의 변화가 생활의 변화를 낳기도 하지만 더 강력한 것은 생활의 변화가 더 심오하고 근본적인 변화를 가져다 주는 것 같습니다. 때론 이런 과정을 통하여 이론과 관점 마저도 바뀌게 됩니다. 그런 점에서 나이가 들면서 권력을 가지게 되기 보다는 무력해 지는 경험 혹은 삶이 내 마음대로 움직여지지 않는 다는 경험에서 오는 겸손해짐등을 통하여 얻게 되는 생활 속 발견들은 또 하나의 선물이기도 합니다. 이런 선물들이 내 신학적 틀, 성경을 보는 방식을 바꾸기를 원하고 그리하여 일상생활의 영성과 신학도 깊어 질 수 있기를 바랍니다.

  • 트위터로 보내기
  •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 구글플러스로 보내기

댓글목록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Total 165건 1 페이지
여는 사연 목록
번호 제목 글쓴이 조회 날짜
165 관리자 32 10-02
164 관리자 57 09-04
163 관리자 75 08-01
162 관리자 89 07-02
161 관리자 96 06-01
160 관리자 111 05-02
159 관리자 280 04-02
열람중 관리자 146 03-01
157 관리자 147 02-01
156 관리자 179 01-01
155 웹지기 392 12-01
154 웹지기 431 11-01
153 웹지기 1224 10-02
152 웹지기 1001 09-01
151 웹지기 953 08-01
게시물 검색

  • 게시물이 없습니다.

회원로그인

최신글

연구소후원

설문조사

2018년 부터 새롭게 출발하는 연구소 사역을 위해 홈페이지를 조금씩 수정하고 있습니다. 최근 일부 수정된 모습이 어떻습니까?

접속자집계

오늘
81
어제
237
최대
980
전체
851,237

그누보드5
일상생활사역연구소 Institute for 'Everyday Life as Ministry
부산광역시 동구 중앙대로 263(초량동) 국제오피스텔 601호 지하철 초량역 5번 출구(부산역에서 걸어서 10분)
협업공간 레인트리: 부산시 금정구 중앙대로 2066, 4층 (46214)
☎전화 : 051-963-1391
Copyright © 1391korea.net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