일상생활속 CASE 나눔터

본문 바로가기
사이트 내 전체검색

일상생활속 CASE 나눔터

차량 접촉사고를 당했을 때

페이지 정보

작성자 1391 댓글 2건 조회 6,991회 작성일 08-04-15 12:31

본문

아마 일상생활의 영성의 최고봉은 운전할 때가 아닌가 생각합니다.
 
며칠 전 도로에서 작은 접촉사고가 나서 제가 타고 있는 차의 왼쪽 앞쪽 범퍼와 깜박이가 떨어지는 사고가 났습니다. 상대방이 운전석이 높은 차여서 내차가 들어가는 것을 보지 못해서 밀었다고 했습니다.
서로 잘못이 없다고 생각하여서 결국 각자의 보험회사를 불렀고
결론은 서로의 차를 서로 책임지는 것으로 하였습니다.
 
마지막 헤어지면서 서로 악수를 하고 잘 헤어졌습니다.
제 차의 떨어진 깜박이는 순간접착제로 붙였고, 접촉자국은 페인트로 지워서 접촉사고의 흔적을 최소화 했습니다.
 
이런 식의 사고가 났을 때
어줍쟎게 "온유"한 태도를 취하다가는 당하기 쉽상이고
그렇다고 남들처럼 큰소리치면서 상대방을 몰아세우는 것도 안될 것 같고
 
이런 상황에서
일상생활의 영성은 어떻게 드러나야 되는 것일까요?
많은 리플을 기대하면서...
  • 트위터로 보내기
  •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 구글플러스로 보내기

댓글목록

호당이님의 댓글

호당이 작성일

글쎄요.. 이 경우는 일단 기본적으로 정직하게 시시비비를 가려서 보상이나 법적인 조치가 잘 이루어져야 하지 않을까요?? 이 상황에서 물질적인 양보를 하는 것은... 상황을 잘 살펴보고 아주 특수한 경우가 아니면 안 될 것 같습니다.

Terry님의 댓글

Terry 작성일

저도 접촉사고의 경험이 있는데 그 때 내 모습을 바라보면 자신을 방어하는데 급급하고 상대가 수용하지 못하는 것 같으면 목소리가 조금씩 흥분하는 걸 느꼈습니다.
결국 시시비비는 내가 가지고 있는 경험만으로 결론을 내리기에는 힘든 부분이 많고 서로가 웃으며 양보할 수 있는 상황이 아니라면 좀 더 전문적인 보험회사에게 사건 처리를 맡기는게 좋을 것 같습니다.
하지만 상황 설명을 할 때 큰소리보다는 오히려 '온유'한 모습을 드러내는게 맞다고 생각됩니다. 온유가 약한 모습이라기 보다는 상대방도 이성적으로 생각하게 만드는 강한 힘이 있다고 생각됩니다.
그리고 더 나아가 상대방이 내가 아는 사람의 아는사람이라면, 또는 내가 직접적으로 알고 있는 사람이라면, 또는 예수님을 알려야 하는 사람이라면 나는 어떻게 행동했을까 생각해 볼 수 있을 것 같습니다.

Total 17건 1 페이지
일상생활속 CASE 나눔터 목록
번호 제목 글쓴이 조회 날짜
공지 웹지기 8904 01-03
16 웹지기 15817 03-28
15 정한신 6082 02-28
14 상선약수 8240 01-29
13 조니에르 3889 01-06
12 1391 7301 02-10
11 선물이되는사람 7251 01-04
10 엘리사 8073 09-08
9 민수아빠 5722 06-27
8 정한신 6064 05-07
7 정한신 7850 04-15
열람중 1391 6992 04-15
5
좋은주거 댓글+ 1
귀여워 6741 04-06
4 탕감자 5199 03-28
3 조니에르 6815 02-28
게시물 검색

  • 게시물이 없습니다.

회원로그인

최신글

연구소후원

설문조사

2018년 부터 새롭게 출발하는 연구소 사역을 위해 홈페이지를 조금씩 수정하고 있습니다. 최근 일부 수정된 모습이 어떻습니까?

접속자집계

오늘
279
어제
309
최대
980
전체
934,978

그누보드5
일상생활사역연구소 Institute for 'Everyday Life as Ministry
부산광역시 동구 중앙대로 263(초량동) 국제오피스텔 601호 지하철 초량역 5번 출구(부산역에서 걸어서 10분)
협업공간 레인트리: 부산시 금정구 중앙대로 2066, 4층 (46214)
☎전화 : 051-963-1391
Copyright © 1391korea.net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