일.삶.구.원 이야기

본문 바로가기
사이트 내 전체검색

일.삶.구.원 이야기

공지 2019년 6월 일상사연 - 이동현님(야드 트렉터 운영하는 장비기사)

페이지 정보

작성자 관리자 댓글 0건 조회 92회 작성일 19-06-01 23:57

본문

6월 일상사연 - 이동현님(야드 트렉터 운영하는 장비기사)
* 일상사연 코너는 폴 스티븐스가 제안한 인터뷰 질문에 기초해서, 많은 분들의 목소리를 생생하게 담아내고 있습니다.
일상사연 보러 가기 => https://1391korea.net/bbs/board.php?bo_table=main_story&wr_id=322
야드 트렉터 사진 _ 저자의 일에 대한 이해를 돕기 위해서 
1. 어떤 일을 하고 계십니까?
저는 부산신항만 내 한진부산컨테이너터미널에서 YT(야드 트렉터, Yard Tractor)를 운영하는 장비기사로 일하고 있습니다. 야드트렉터, 그냥 들으면 농기계 비슷하지만 컨테이너를 옮기는 트럭으로 트레일러 차량과 비슷하게 생겼습니다. 야드트렉터YT가 하는 일은 컨테이너 전용선박에서 크레인으로 통해 지상으로 내려오는 컨테이너를 받아서 보관하는 장치장(Yard)으로 이동시키고 반대로 장치장에 있는 컨테이너를 선석(Apron)에 있는 선박으로 가져다 주는 역할을 하고요, 장비의 특성상 부두 외부 도로에서는 주행이 불가능하고 면허 자격은 트레일러 운전면허입니다.

우리 회사는 주야간으로 교대 근무하는 2개조 2교대로 운영합니다. 1주일은 주간 근무 1주일은 야간근무로 돌아가면서 일하며, 한달의 2번은 조교대를 위해 주야간연속근무(24시간근무)를 하게 됩니다. 주간근무일 경우 아침 9시에 현장에 투입되어 저녁 8시에 나올수 있고, 야간근무는 그와 반대로 저녁 8시에 투입되어 아침 9시에 나오게 됩니다. 주간은 11시간 야간은 13시간을 현장에 있으며 주간에는 3시간, 야간에는 2시간을 교대자랑 번갈아가며 총 8~9시간을 장비에 탑승하여 운영합니다. 그리고 나머지 시간은 현장 내에 있는 대기실에서 쉽니다. 현장에 100여대의 YT가 움직이고 그중에 내가 탑승하는 장비의 일렬명칭이 YT543호, 그래서 현장에서 일할 때에는 ‘YT543호 기사님’으로 불립니다.

2. 이 일을 하기 위해 그 동안 어떤 과정을 거쳐오셨나요?
처음부터 이런 일을 시작한 것은 아니었습니다. 아는 사람들이 있겠지만, 그전에는 IVF미디어의 협력간사로 부산IVF의 영상제작 및 미디어 담당업무와 부산과 경남 지역 미디어 관심자 모임인 ‘IVF라디오대학가’ 운영 등의 일을 하였습니다. 학생시절 영상제작하는 일에 관심을 두고 자봉으로 섬기다가 영상제작분야의 일을 하고 싶어서 뛰어들었고, 방송국에서 일하고 싶었던 열망이 많아서 흔히 이야기하는 언론고시를 준비하며 IVF미디어 일을 도우며 교회의 방송실 책임자로, 지역방송국 VJ촬영기사로 일하면서 10년 가까운 시간을 보내었습니다. 

결혼과 함께 본격적으로 영상제작하는 일에 힘썼으나 실력이 모자란 탓으로 수익을 내지 못하였고, 가정경제를 책임져야 되는 ‘가장’이라는 책임감에 과감히 접고, 아무런 경력도 없고 그저 면허만 있으면 일할 수 있는 이곳, 부둣가, 항만으로 오게 되었습니다.

3. 평범한 하루 일과를 기술해주세요.
앞에서 이야기한대로 주야간으로 근무가 돌아가며 있기 때문에 종종 다르지만, 주간근무때에는 아침 5시에 일어나서 식사를 하고 7시에 집을 나서 7시 30분에 출근버스를 타고 출근합니다. 저녁 10시 쯤 퇴근 후에 늦은 저녁식사를 하고 잠깐 티비를 보고나 책을 읽거나 메일등을 확인하고 12시쯤 잠자리에 듭니다. 반대로 야간은 오후 5시에 일어나서 6시 30분까지 출근하고 다음날 아침 10시쯤에 퇴근하여 귀가합니다. 간단하게 운동을 하거나 은행 업무나 청소등 집안일을 하고 12시쯤에 잠자리에 들게 됩니다.

특별하게 일이 있거나 약속된 일, 모임 같은 경우는 일을 마치고 만나기 어려워서 휴무일을 신청해서 진행하고 같이 일하는 동료들 끼리는 주간 근무 마치고 교제의 시간을 가지는 경우가 많습니다. 거의 하숙생 수준으로 집에 있습니다.

4. 일을 통해 얻는 즐거움과 어려움은 무엇인가요?
가로 3km, 세로4km의 야드를 하루종일 돌아다니는 것이 저희들 일입니다. 매시간 매일이 같은 일의 반복이기에 어떤 성과를 얻거나 창의적인 업무 등으로 흥미를 유발하는 경우는 거의 없습니다. 자신만의 생각으로 일하다가는 사고가 날 경우가 많기 때문에 주위의 동료들과 손맞춰 일하고 안전규칙에 따라 일하게 됩니다. 가끔 어떤 큰 기계의 부품과 같다라는 생각을 할때가 많습니다. 일이 고되고 아무도 알아주는 위치가 아니기에 자부심을 느끼거나 일에 대한 애정을 느끼는 것이 힘이 듭니다.

일하면서 즐거움을 찾을수 있는 것은 어떤 프로젝트를 완수하였을 때의 성취감, 혹은 일상과 다른 일에 대한 기쁨 등이 있을텐데 저희들의 일은 매일 반복적이라 그런 것과는 거리가 멉니다. ‘오늘도 아무 사고없이 잘 지냈구나’가 우리 일터에서의 보람입니다. 배 하나의 일을 다 처리했다고 뿌듯하기보다 또 다른 배가 들어오고 있으니 매일이 일의 연속입니다. 개인적으로는 본능에 가깝게 사는 사람들을 보면서 성경 속의 이야기나 메시지들이 리얼하게 다가오는 경우가 많고 새로운 관점에서 묵상되면서 하나님이 일하시는 섭리를 깨닫게 되기도 합니다.

5. 당신이 가진 신앙은 일과(日課, daily work)와 일에서 느끼는 즐거움이나 어려움에 어떤 영향을 주나요?
예) 구체적인 업무를 수행하는 태도나 방식, 일터에서의 인간관계 등에 있어서 신앙은 어떤 영향을 주고 있습니까?

이 일을 하면서 노예시절을 살아간 요셉을 많이 생각합니다. 주인의 명령 혹은 관리자의 명령대로 살아야하며 험하고 힘든 일을 했을 모습, 쉬는 시간 없이 육체적 노동으로 일했을 모습을 보면서 자신의 삶에 하나님이 함께 계시다는 것을 기억하며 사는 것이 얼마나 중요한지를 알게 되었습니다. 험하고 위험한 일터에서 하나님 당신이 돌보신다는 것을 잘 깨달을 수 있겠다라는 생각을 하며 배우게 됩니다.​ 매일 반복되고 장비를 타고 현장에 나가면 혼자 탑승하고 일하기 때문에 피곤하고 힘든 것을 핑계 삼아 시간만 때우고 게을리 처리하기 쉽지만, 혼자 있어도 하나님이 보고 계신다는 마음 그리고 하나님이 돌보신다는 생각으로 일상을 바라보게 되니 다른 사람들처럼 되지 않는 저의 모습을 만나게 됩니다. 일하는 모습이 다르기 때문인지 쉽게 관리자의 눈에 들게 되고 많은 사람들이 인정하고 쉽게 무시하지 못하는 경우가 많습니다.

어려움은 일하는 곳의 사람들이 험하게 살아온지라 우리가 흔히 말하는 은혜의 모습(갈등으로 생기는 다툼에서 잘 대해주는 것이나, 친절하게 대해주는 것들)으로 다가가면 '호구'가 되기 쉽고 무시 당하거나 알게 모르게 불이익을 당할 경우가 많습니다. 다른 사람들이 자신에게도 피해가 올까봐 피하거나 힘이 되어 주지 못하기 때문에 혼자 감당하며 피해를 보는데… 그럴 때면 마음이 많이 힘이 듭니다.

6. 교회/신앙 공동체가 일에 대한 당신의 태도에 끼친 영향이 있다면 이야기해주세요. 어떤 영향인지, 그리고 어떤 방식으로 영향을 끼쳤는지.
'하나님이 선하다고 한 것을 속되다고 하지말라.'(사도행전 17:10) 고넬료에게 가기 전에 베드로에게 하신 말씀인데, 신입시절 크게 다가왔습니다. 비 맞고 바람 맞는 현장에서 일 하는 사람들을 조금 아래로 내려보는 사회적 인식 때문에 항만에서 일한다는 것을 쉽게 받아들이기 힘들었습니다. 저는 직업의 계층을 나누고 있었나 봅니다. 배운 것과 그렇지 못함을 나누고… 모든 직업에는 귀천이 없다고 했는데 스스로 그것을 나누고 있었던 저의 모습이 부끄러웠습니다.

그런 인식을 교회 공동체 식구들과 나누면서 일상의 신앙을 배우면서 바뀌게 되었습니다. 어떤 사람들은 식당을 운영하며 배달 일을 다니기도 했고, 공장 생산직에서 일하기도 하고 그리스도인이라고 해서 모든 사람이 편한 일, 사무실에서 앉아서 하는 일, 월급을 제대로 받는 일을 한다는 것이 아님을 알게 되었습니다. 그러면서 모든 일을 하나님이 거룩하게 하시고 운영하신다는 생각을 가지게 되었고 제가 하는 일을 다른 관점으로 바라보게 되었습니다. 사실 우리가 일하지 않으면 항만은 멈춰버립니다. 넓은 공간에 30톤이 넘는 화물을 빠른시간에 하역할 수 없기 때문입니다. 부품과도 같은 나의 일이고 위치이지만 사회가 돌아가고 세워지는 데에 중요한 역할을 하고 있다는 것을 깨닫게 되었습니다.

7. 위의 여섯 가지 질문에 답하며 떠오른 생각이나 개인적 느낌이 있다면 말씀해주세요.
많은 이야기를 글로 적으려니 조금은 힘듭니다(말로하면 좀 편할 듯 한데…). 저 개인적으로 일하면서 많이 힘들었구나, 를 느끼고 아직도 내가 하는 일에 대한 자부심과 애정이 부족하다는 생각을 많이 하게 됩니다. 그러면서 나의 신앙의 세계관과 철학을 내가 하는 일에 더 잘 접목시킬수 있을지 고민하게 되었습니다.

하나님 나라에는 당나귀 방울에도 성결이라고 적혀있다고 했습니다. 우리 일이 짐 나르는 당나귀와 같은 모습입니다. 힘들고 하찮은 일. 사람들이 피하고 싶은 일입니다. 짐 나르는 당나귀들의 방울소리가 시끄러워서 사람들에게 구박 받지만 하나님은 그런 곳에서도 일이 거룩하며 하나님의 일이라고 하심을 깨닫게 됩니다. 그 일을 거룩하게 하는 것 저 같은 사람들이 들어가서 일하면서 바꾸어 가는 것이 아닐까합니다.


예수님도 목수였는데 여기서 일하면서 깨닫는 것은 의자나 식탁등 가구를 만드는 사람이 아니라 집을 지을 때 거푸집을 만들거나 대들보를 세우거나 문을 만드는 건축 노동자가 아니었을까 합니다. 그분도 험한 사람들과 함께하셨고 그 일을 하시며 거룩하게 하시며 하나님 나라를 만들어 가셨듯이 같이, 내가 하는 일도 그렇지 않은가라는 생각을 하게 됩니다.

  • 트위터로 보내기
  •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 구글플러스로 보내기

댓글목록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Total 257건 1 페이지
일.삶.구.원 이야기 목록
번호 제목 글쓴이 조회 날짜
257 일터이야기 관리자 41 07-31
256 기타 1391 52 07-23
255 일터이야기 관리자 73 07-01
열람중 공지 관리자 93 06-01
253 나눔 관리자 107 05-01
252 나눔 관리자 163 04-01
251 나눔 관리자 173 03-01
250 나눔 관리자 202 02-01
249 나눔 관리자 163 01-01
248 나눔 관리자 144 12-21
247 나눔 관리자 161 11-09
246 나눔 관리자 215 10-02
245 나눔 관리자 583 09-04
244 나눔 관리자 249 08-01
243 나눔 관리자 732 07-02
게시물 검색

  • 게시물이 없습니다.

회원로그인

최신글

설문조사

2018년 부터 새롭게 출발하는 연구소 사역을 위해 홈페이지를 조금씩 수정하고 있습니다. 최근 일부 수정된 모습이 어떻습니까?

접속자집계

오늘
149
어제
236
최대
980
전체
921,316

그누보드5
일상생활사역연구소 Institute for 'Everyday Life as Ministry
부산광역시 동구 중앙대로 263(초량동) 국제오피스텔 601호 지하철 초량역 5번 출구(부산역에서 걸어서 10분)
협업공간 레인트리: 부산시 금정구 중앙대로 2066, 4층 (46214)
☎전화 : 051-963-1391
Copyright © 1391korea.net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