새로운 일상신학이 온다 > 추천도서

본문 바로가기
사이트 내 전체검색

새로운 일상신학이 온다 > 추천도서

미션얼추천도서 새로운 일상신학이 온다

페이지 정보

작성자 관리자
댓글 0 건 조회 112 회
작성일 22-10-26 07:56

본문

새로운 일상신학이 온다

일상생활사역연구소장 지성근 목사의 일상신학 생활신앙 특강

일상생활 사역 20년, 쉽게 풀어쓴 ‘일상의 신학’ 이야기

“저자는 전문적인 용어를 거의 동원하지 않고 매우 쉽게, 그야말로 대화를 나누듯이 일상의 의미를 풀어낸다.” -강영안, 미국 칼빈신학교 교수·서강대 명예교수

저자는 오랜 기간 청년 대학생들을 만나고 대화하고 귀 기울이면서, 그들의 고민에 공감하고 응답하는 청년 대학생 사역자로 일했다. 지난 2000년 초반 한국의 학생 선교단체에서 ‘일상생활의 영성’이 주요 의제로 떠오른 이래, 저자는 이제껏 초지일관 이 주제를 붙들고 성경 연구와 설교, 강의와 독서를 이어오며 ‘일상생활 사역자’로 활동해왔다. 무엇보다 영육이원론과 성속이원론에 사로잡혀 ‘(거룩한) 주일’과 ‘(세속 사회에서의) 6일’, ‘(신앙 행위로서) 주일 예배’와 ‘(비신앙적 세상살이로서) 일상 활동’, ‘(거룩한) 영’과 ‘(타락한) 몸’으로 분리해온 한국 교회의 이분화와 이분법적 가르침에 맞서 ‘일상’이 그리스도인에게 어떤 의미를 지니며 왜 중요한지를 끊임없이 전하고 가르쳐왔다. 그리하여 일상생활사역연구소를 세워 한국 교회가 소명의 현장인 일상생활을 어떻게 다루고 성도들에게 가르쳐야 할지 그 답을 찾고 내용을 채워가고자 애써왔다. 정기 연구지를 펴내고, 학제 간 연구모임을 진행하며, 연구 결과를 공유하는 ‘미션얼 컨퍼런스’를 열고, 일상의 눈으로 성경을 읽고 연구하는 ‘일상생활’ 성경 공부 모임을 이어온 것이다.
그러므로 이 책은 저자 지성근 일상생활사역연구소장이 지난 20년간 부단히 이어온 ‘일상생활 사역’의 알짬을 고스란히 담아낸 결과물이라 할 수 있겠다. 이 책에서 저자는 일상을 구성하는 온갖 잡다한 허드렛일과 일터에서 수행하는 갖은 생계형 일들이 성경적 관점 및 ‘하나님의 선교’(missio Dei) 측면에서 왜 중요하며 어떻게 교회가 이를 바르게 가르치고 격려할 수 있을지 성경 본문과 삼위일체 신앙을 바탕으로 쉽고 명료하게 풀어나간다. 이 책이 저자의 20년 일상생활 사역을 정리한 결과물이라는 점에서 제목에 들어간 ‘새로운 일상신학’이라는 표현은 역설적이다. ‘일상의 신학’은 그만큼 오랜 기간 저자가 되풀이 강조하고 가르쳐온 내용이기 때문이다. 이 일상의 신학이 한국 교회에 뿌리 내려서 전혀 새롭지 않은 날이 와야 비로소 이 책의 역할도 다할 것이다.

신자의 삶에서 일상은 보냄 받은 곳이자 일터요, 사명의 공간이다.
《새로운 일상신학이 온다》는 오랫동안 일상생활 사역을 펼쳐온 지성근 목사의 사역 보고라 할 만하다. 저자는 전문적인 용어를 거의 동원하지 않고 매우 쉽게, 그야말로 대화를 나누듯이 일상의 의미를 풀어낸다.
이 책에서 특별히 주목을 끄는 것은 일상생활 신학을 삼위일체 신학에 기초해서 다가가고 있다는 점이다. 삼위일체 하나님의 존재와 활동 방식에 대한 이해는 하나님 형상으로 지음 받은 인간의 존재와 활동 방식, 나아가 교회의 존재와 활동 방식을 이해하는 토대가 된다. 예수 그리스도를 통해 그를 믿는 모든 사람들이 하나가 되어 삼위 하나님 가운데 거하며, 삼위 하나님이 믿는 자들 가운데 거하심으로써 믿는 자는 누구나 하나님을 아는 지식을 통해 이미 영생을 누리기 시작했다. 일상의 신학을 전개하면서 이 점을 잘 드러낸 것은 소중한 기여일 것이다.
- 강영안, “서문: 사명의 공간, 일상을 새롭게”에서

“뿌리 깊은 영육이원론과, 공적인 세계와 사적인 세계를 구분하는 이분법적 사고가 한국 교회의 영성과 관점에 지대한 영향을 미쳤다. 그리하여 공간적으로는 교회당을, 시간적으로는 주일을 중심으로 신앙생활과 사역이 이루어진다. 교회당과 그리스도인의 모임에 대한 헌신이 주되심의 전부인 양 강조될 때, 교회당 바깥에서의 삶과 ‘나머지 6일’의 삶에서 하나님을 주님으로 인정하지 않게 된다. 그러나 삼위 하나님은 모든 공간, 모든 시간에서 주님이셔야 한다. 이것이 일상생활을 사역으로, 예배로, 섬김으로 이해해야 할 신학적인 당위다.”
-32쪽, “1장. 관점 | 일상신학 생활신앙의 패러다임 전환”에서

복음과 구원을 좁게 이해하면 이 세상으로 나가는 일은 위험하거나 부질없는 짓이 됩니다. 따라서 육체적인 일상다반사를 억제하고 영혼을 깨끗이 하여 죽어서 천국 가기 위해 부단히 훈련하며 그때를 기다리는 교회 모임(ecclesia)을 강조하게 됩니다. 이런 작은 복음, 작은 구원관을 가진 이들은 사람들에게 자꾸 모이라고 강조합니다. 모임의 횟수와 모이는 이들의 숫자로 신앙의 건강성, 교회의 활기를 가늠하려고 합니다.
그러나 하나님의 구원 범위가 얼마나 큰지 알게 된다면 단지 모이는 데서 그치지 않습니다. 모임의 목적이 오히려 세상으로 흩어지는 데 있음을 강조하게 됩니다. 그리스도인의 모임이 존재하는 이유는, 모여서는 하나님이 피조 세계의 회복을 위해 어떤 마음을 품고 계시는지를 말씀과 교제로 재확인하고, 함께 피조 세계, 곧 세상으로 흩어져서 하나님 자녀들의 영광의 자유를 드러내는 비전을 성취하도록 돕는 데 있습니다. 그리스도인 모임의 존재 이유는 언제나 세상으로 흩어지는 것(diaspora)에 있어야 합니다.
-70쪽, “3장. 복음과 구원 | 일상을 위한 복음”에서

요한복음과 요한서신에서 ‘세상’의 용례를 보면, 하나님이 창조하고 사랑하여 독생자를 보내신 곳이 ‘세상’이지만, 동시에 ‘이 세상’을 사랑하지 말라고 말씀합니다.
이 이중성 때문에 오해가 많이 생깁니다. ‘육신적’ ‘세상적’이 되는 것은 금하지만 ‘육신’과 ‘세상’ 자체는 하나님이 긍정하고 사랑하시는 것으로 이 이중성을 이해해야 합니다. 이중성에 대한 이런 이해가 없으면 몸과 세상을 무조건 긍정하거나 반대로 무조건 부정합니다. 또 이 이중성을 거꾸로 이해하면 ‘육신적’인 것이나 ‘세상적’인 것은 긍정하고 사랑하면서, 오히려 ‘육신’과 ‘세상’은 금하게 됩니다. 윤리적으로 금욕주의를 택하거나 정반대로 혼합주의를 택하는 것입니다.
그런데 이 두 가지 태도, 즉 몸과 세상을 무시하고 억누르는 것과 몸과 세상에 탐닉하여 사는 것이 사실은 한 뿌리에서 나온다는 사실을 아는 이들은 많지 않습니다. 그리고 이것이 그토록 놀라운 복음을 갖고도 세상에서 일상을 즐겁게 살지 못하는 이유이며, 또한 복음과 구원을 그토록 작고 좁게 이해하게 되는 이유입니다.
-78~79쪽, “4장. 신학 | 거짓 가르침과 일상생활의 신학”에서

올바른 관계를 성경은 ‘의’(義)라고 말합니다. 성경이 말하는 의는 한 개인의 덕성이나 법적 추상적 덕목이 아니라 관계 속에서 드러나는 것으로 이해해야 합니다. 관계가 올바를 때 그것을 의롭다고 말합니다. 그런 점에서 우리는 하나님과의 올바른 관계, 인간 상호간의 올바른 관계, 자아와의 올바른 관계, 일과의 올바른 관계, 생태계와의 올바른 관계 같은 모든 관계를 통해 의를 추구해야 합니다.
우리의 일상생활은 자기 자신, 주변 사람, 일, 정사와 권세, 동식물과 생태계 등 이 모든 것과의 관계 없이는 존재할 수 없습니다. 따라서 우리는 모든 관계에서 올바른 관계 즉 의를 추구해야 합니다. 삼위 하나님과의 올바른 관계를 통해 의롭다 하심을 받은 자라면 일상생활 속에서도 의를 추구해야 합니다. 그리스도인은 일상생활 전반에서 올바른 관계를 추구하는 사람들이어야 합니다. ‘충만’(성령 충만, 말씀 충만, 생명 충만 등)은 이렇게 ‘관계’ 속에서 구체적으로 드러나게 되어 있습니다.
-117쪽, “5장. 영성 | 삼위일체 신앙과 일상생활의 제자도”에서

지금까지 교회는 공간적으로 예배당 안에, 시간적으로 주일과 모임 시간 안에 신앙을 가두어두고, 예배란 예배당에서 모이는 시간에 하는 절대적이고 가장 중요한 신앙 행위라고 은연중에 가르쳐왔습니다. 그래서 성도들은 교회 안에서 공공연히 성과 속을 구분하는 이원론적 신앙 행태를 마치 경건함과 거룩함의 대명사인 것처럼 여기고, 일상의 자리인 일터와 가정, 이웃과 세상을 은근히 거북한 곳으로 여기며 살아가고 있습니다. 교회가 이런 상황을 아무런 문제 의식을 갖지 않고 대한다면 그것 자체로 이미 크게 병든 것입니다.
그러므로 교회는 세상을 위한 교회의 존재 이유와 사명을 확인하고, 일상을 보냄 받은 파송의 자리로 인식하고 경축하도록 성도들을 구비하는 교회가 되어야 합니다. 오랜 시간 누적된 의식의 문제를 일거에 해결하는 일이 쉽지 않겠지만, 교회 내부를 위한 프로그램과 결속을 강조하는 것으로 교회의 진정성을 확보하려는 시도는 잘못된 기초 위에 교회를 세우는 일임을 알아야 합니다. 오히려 성경이 이야기하는 온전한 복음을 차근차근 가르치고 배우며, 말씀에 근거하여 교회의 정체성과 사명을 새롭게 할 필요가 있습니다.
-145쪽, “6장. 교회 | 일상 교회, 미션얼 교회”에서

서문 | 사명의 공간, 일상을 새롭게 … 강영안

프롤로그 | 일상신학 생활신앙의 길잡이를 꿈꾸며

1장 관점 | 일상신학 생활신앙의 패러다임 전환
2장 사역 | 일상이 곧 사역이다
3장 복음과 구원 | 일상생활을 위한 복음
4장 신학 | 거짓 가르침과 일상생활의 신학
5장 영성 | 삼위일체 신앙과 일상생활의 제자도
6장 교회 | 일상 교회, 미션얼 교회

에필로그 | 새로운 일상생활이 온다

부록 I. 일상생활 성경 공부
부록 Ⅱ. 일상신학적 성찰
부록 Ⅲ. ‘개인과 그룹을 위한 기초 성경 공부’ 표 작성 예시

지성근
일상생활사역연구소 소장이자 미션얼닷케이알(missional.kr) 대표이다. 부산대학교 사학과(B.A)와 총신대학교 신학대학원(M.Div)을 졸업한 뒤, IVF(한국기독학생회) 캠퍼스 간사와 IVF 부산지방회 대표간사, IVF 부산 지역 학사회 대표간사를 역임했다. 캐나다 트리니티웨스턴 대학교(Trinity Western University)에서 신학을 공부했으며(M.T.S.), 밴쿠버 캐리 신학교(Carey Theological Seminary)에서 목회학 박사과정(D. Min.)을 수료했다. 지난 2005년 개척하여 목회한 함께하는교회에서 2015년에 미션얼 선교사로 파송 받아 ‘미션얼 운동’에 헌신해왔으며, 현재 처치엠(Church M) 개척 멤버로 참여하고 있다. 처치엠은 월1회 성서일과와 성찬, 서클을 통한 대화를 나누고 흩어져 일상의 신앙을 살아가는 모임으로, 1인교회·가정교회·청년교회 및 교회를 떠난 '가나안'들을 위한 실험적 탈교회 공동체이다. 지금까지 《탈교회: 탈교회 시대, 교회를 말하다》(느헤미야)와 《겸직목회》(솔로몬)를 공저했고, 《새로운 교회가 온다》(IVP)를 번역했다.

댓글목록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Total 24건 1 페이지
게시물 검색

회원로그인

최신글

연구소후원

접속자집계

오늘
230
어제
546
최대
1,389
전체
1,321,874

일상생활사역연구소
일상생활사역연구소 Institute for Everyday Life as Ministry
주소지: 부산광역시 금정구 금샘로 15(장전동, 해인골든빌라) 402호 (46240)
협업공간 레인트리: 부산시 금정구 중앙대로 2066, 4층 (46214) 남산역과 범어사역 중간지점
☎전화 : 051-963-1391
Copyright © 1391korea.net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