일상기도

본문 바로가기
사이트 내 전체검색

일상기도

비 오는 날 빨래를 하면서 드리는 기도

페이지 정보

작성자 정한신 댓글 0건 조회 50회 작성일 18-08-31 21:06

본문

#일상기도 _ 비 오는 날 빨래를 하면서 드리는 기도

인생을 주관하시고 섭리하시는 주님, 비 오는 날 밀린 빨래를 하면서 기도합니다. 건조기도 없이 축축한 빨래를 널면서도 맑은 날을 기약할 수 없어 어쩔 수 없이 빨래를 하는 그런 날처럼 우리네 인생도 그런 날이 있음을 고백합니다. 미루고 피하고 싶지만 반드시 해야 할 일들, 정리하고 깨끗하게 하지 않으면 삶을 좀먹는 일들, 복잡하게 뒤엉키고 엄두가 나지 않는 문제들과 관계들을 그냥 둘 수 없기에 축축하고 힘든 마음으로 주어진 과제들을 행하는 날이 있음을 고백합니다. 빨래를 보송보송하게 만들어 줄 따스한 햇살도, 맑은 바람도 없는 비 오는 날, 햇살과 바람의 은혜를 구하는 심정으로 인생의 작은 발돋움을 행할 때 주님 은혜와 자비를 더하여 주소서. 오랜 장마 중에 빨래를 하고 완전히 마르지 않은 옷가지며 수건을 사용할지언정 이 모든 것들을 방치하는 것보다 훨씬 나은 것처럼, 아무것도 하지 않는 것이 아니라 그 무엇이라도 행하는 애씀이 당신의 긍휼과 소망의 빛을 받아 작은 열매가 되게 하여 주소서. 기약도, 기대도 없어 보이는 날들 속에서도 빨래는 하듯 살아 행하는 삶이 되도록 우리를 이끌어 주소서. 비 오는 날 축축하게 널려 있는 빨래 같은 삶이라도 주님의 참 빛, 주 성령님의 바람으로 생명력을 되찾도록 은혜를 베풀어 주소서. 주 예수 그리스도의 이름으로 기도드립니다. 아멘.

  • 트위터로 보내기
  •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 구글플러스로 보내기

댓글목록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 게시물이 없습니다.

회원로그인

최신글

설문조사

2018년 부터 새롭게 출발하는 연구소 사역을 위해 홈페이지를 조금씩 수정하고 있습니다. 최근 일부 수정된 모습이 어떻습니까?

접속자집계

오늘
182
어제
222
최대
980
전체
857,225

그누보드5
일상생활사역연구소 Institute for 'Everyday Life as Ministry
부산광역시 동구 중앙대로 263(초량동) 국제오피스텔 601호 지하철 초량역 5번 출구(부산역에서 걸어서 10분)
협업공간 레인트리: 부산시 금정구 중앙대로 2066, 4층 (46214)
☎전화 : 051-963-1391
Copyright © 1391korea.net All rights reserved.